"추석에…" 방콕발 아시아나기 결함으로 출발 하루 가까이 지연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9.09.13 09:52 수정 2019.09.13 1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에…" 방콕발 아시아나기 결함으로 출발 하루 가까이 지연
추석 아침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던 태국 방콕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지연돼 500명 가까운 승객이 현지에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해당 항공편은 출발이 하루 가까이 지연될 예정이어서 한국에서 추석을 쇠려던 승객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 3시 40분 방콕 수완나품 공항을 떠나 인천으로 올 예정이던 OZ742편(A380) 여객기가 출발 직전 기체에서 이상 징후가 감지돼 출발이 연기됐습니다.

아시아나는 해당 여객기가 승객 탑승 전 기내 공기압이 누설된다는 메시지가 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비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495명이 탑승할 예정이었습니다.

승객들은 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마치고 탑승을 기다리던 중 지연 안내를 받았습니다.

승객들은 "아시아나는 부품 공수 중이라는 말만 하고 담요와 물을 나눠준 채 승객들을 공항에 무작정 대기하게 하고 있다. 추석을 쇠러 한국에 가야 하는데 공항에 발이 묶여 난감하다"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방콕공항 - 아시아나기 결함 출발 지연 (사진=연합뉴스)아시아나 관계자는 "필요한 부품을 수배해 방콕으로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며 "정비가 늦어져 탑승 전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고 말했습니다.

아시아나는 부품이 방콕에 도착한 뒤 정비가 완료되려면 출발 예정 시간이 당초보다 22시간 늦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항공편의 인천 도착 시각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오전 9시 40분에서 내일(14일) 오전 7시 40분쯤으로 미뤄질 전망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