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최측근 佛 하원의장, 부패 의혹 다시 수사받아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9.12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크롱 최측근 佛 하원의장, 부패 의혹 다시 수사받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하원(국민의회) 의장이 부패 의혹과 관련해 다시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오늘(1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하원의장실은 성명을 통해 페랑 의장이 기금 관련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는 의혹으로 정식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성명은 페랑 의장이 어떤 잘못된 행동도 한 적이 없으며, 이번 조사가 기소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습니다.

페랑 의장은 어제 수사판사로부터 정식 조사를 받았습니다.

프랑스 사법체계에서 정식 조사는 범죄 연루 의혹과 관련한 심각하거나 일치하는 증거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설명했습니다.

통상은 재판으로 이어지지만, 기소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7년 제기됐던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크롱 대통령 취임 이후 한국의 국토교통부에 해당하는 영토통합부 장관으로 입각한 페랑 의장은 2011년 자신이 대표로 있던 지역 건강보험기금이 자신의 부인 소유 건물을 임차하는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페랑 의장은 2017년 취임 이후 한 달 만에 각료직을 내려놨고, 사건은 기소 없이 종결됐습니다.

그러나 프랑스의 반부패시민단체 앙티코르(Anticor)가 다른 사법 관할구역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번에 사건이 재점화됐습니다.

페랑 의장 측은 2017년 사건 종결 이후 아무런 새로운 증거가 제시되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도 기소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페랑 의장은 마크롱 대통령이 대권 도전 과정에서 가장 의지를 많이 한 최측근입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이 창당한 집권당 앙마르슈의 사무총장을 맡아 대선 기간 내내 당무와 선거 캠페인을 진두지휘하면서 대선 승리의 '일등공신'으로 꼽혔습니다.

영토통합부 장관에 임명됐다가 사퇴한 그는 지난해 9월 하원 의장에 선출됐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