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NBA 스타 로드먼, 북미 협상 "여전히 효과 있어…金 평화 원한다"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09.10 1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前 NBA 스타 로드먼, 북미 협상 "여전히 효과 있어…金 평화 원한다"
▲ 2014년 1월 9일 데니스 로드먼(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달 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모두 친분이 있는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은 북미협상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로드먼은 9일(현지시간) 로이터TV 인터뷰에서 북미 협상과 관련해 "여전히 효과가 있을 수 있다고 본다"며 "그것이 효과를 내려면 우리가 올바른 길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우호적이고 안전한 방식으로 북한과 대화하려는 미국을 단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그는 "김정은을 매우 잘 안다"면서 "그는 평화를 원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로드먼은 "사람들은 그가 21세기로 나아가고 싶어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며 "그는 자기 나라를 포기하길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연에 대해선 "그가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를 진행할 때 자신을 출연시켜 도와주려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그것이 나를 아낀다는 것을 보여주는 그의 방식"이라고 말했습니다.

로드먼은 자신의 휴대전화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전화번호가 저장돼 있느냐는 질문에 "사람들이 이런 '폴더폰'에 번호를 저장할 거라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의 가장 친한 미국인 친구로 꼽히며, 여러 차례 북한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