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재가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9.09 11:36 수정 2019.09.09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임명했습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 지 꼭 한 달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9일)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보수 야당의 격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하면서 정국에 커다란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조 후보자 임명은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의 발로로 풀이됩니다.

특히 대통령과 국회가 고유의 권한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을 판단하는 와중에도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국 법무장관의 임기는 오늘 자정부터 시작됩니다.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습니다.

다음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 전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법무부장관에 조국, 여성가족부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입니다.

위 6명은 9일 0시부터 임기가 게시됐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