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연구원 "조국 아내 부탁으로 증명서 발급"

SBS 뉴스

작성 2019.09.08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또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인턴을 하고 받았다는 증명서 부분도 단독으로 확인한 게 있습니다. 조국 후보자 부인의 초등학교 동창이 여기에 연구원으로 있는데 검찰에 나가서 조국 후보자 부인이 부탁을 해서 인턴 증명서를 만들어줬다고 진술을 했다는 겁니다.

이 건은 전형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조국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본인이나 아내가 KIST 인턴 증명서 발급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난 2일, 기자간담회) : (증명서 발급 과정에서 후보자나 후보자 아내분이 관여한 바가 있는지요?) 없습니다.]

하지만 부인 정경심 씨의 동창인 KIST 이 모 연구원은 검찰 조사에서 다른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씨는 검찰에서 "정경심 교수의 부탁으로 증명서를 발급해줬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씨는 당초 정 교수의 부탁으로 조 후보자의 딸을 정 모 연구원에게 인턴으로 소개시켜 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그러나 조 후보자의 딸이 3주의 인턴 기간 중 3일만 근무하고 나오지 않자 인턴 과정을 담당하던 정 모 연구원이 정식 증명서를 발급해주지 않았고, 이후 조 후보자 아내가 증명서를 동창 이 씨에게 대신 만들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이 연구원이 대신 증명서를 발급해 준 것일 뿐 딸이 KIST 인턴과정을 제대로 이수했다고 관련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미)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