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사모펀드 관여 안 해…투자 대상 몰랐다"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9.02 16:15 수정 2019.09.02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아내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어디에 투자하고 어떻게 운용하는지 알 수 없었다"며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투자 대상을 알 수 없는 블라인드 펀드였다. 투자 대상을 알려주면 오히려 불법이라고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사모펀드를 운영한 5촌 조카는 제사 때 1년에 한 번 많아야 두 번 보는 사이"라면서 "주식 관련 전문가가 집안에 그 친구 한 명이라 제 아내가 집안에 있는 사람에게 물어서 거래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실제로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