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원정 도박 자료 쥔 경찰, 자금 출처 집중 조사

외국인 사업가 상대 성매매 알선 혐의도 수사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8.29 20:56 수정 2019.08.29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상습 원정 도박 혐의를 받는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가 오늘(29일) 경찰에 출석해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경찰에 출석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굳은 표정으로 성실히 조사받겠다는 말만 남긴 채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양현석/YG엔터테인먼트 前 대표 : (원정 도박 혐의 인정하십니까?)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지 40여 일만입니다.

오늘은 지난 2014년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미국과 마카오 등지에서 십수억 대의 원정 도박을 벌인 혐의가 조사 대상입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현지에서 외화를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원정 도박을 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양 전 대표는 대체로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환치기 혐의도 시인하지 않은 걸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미국 금융정보분석원 자료를 토대로 혐의 입증이 가능할 걸로 보고 있습니다.

또 도박 자금을 YG 미국 법인 등을 통해 조달했을 경우,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도 따져 보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광역수사대 수사관을 불러 2014년 외국인 사업가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서도 보강 수사를 할 예정인데,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 조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양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홍종수, 영상편집 : 전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