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너무 살고 싶다"…'폐암 4기' 김철민이 간절함 담아 쓴 심경 글

SBS 뉴스

작성 2019.08.28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너무 살고 싶다"…폐암 4기 김철민이 간절함 담아 쓴 심경 글
폐암으로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심경을 밝히며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철민은 어제(2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사진과 함께 글을 남기며 "사랑하는 '페친(페이스북 친구)' 여러분께"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힘없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다. 아침에 눈을 뜨며 문득 너무도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병문안을 오신 목사님이 많은 사람들이 한 사람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면 하느님이 응답을 주신다고…"라며 "여러분의 기도로 기적의 생명을 얻고 싶어요. 부탁드릴게요. 아멘!"이라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 24일 열린 김철민을 위한 자선 콘서트 '힘내라 김철민' 공연 장면이 담겼습니다. 사진 속 김철민은 환자복을 입은 채 기타를 들고 열창하는 모습입니다.
'너무 살고 싶다또 다른 사진 속에는 투병 전 건강했던 김철민의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김철민의 심경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열심히 기도할게요", "간절하면 분명 이루어진다", "건강한 모습으로 공연할 날이 곧 올 거예요", "힘내세요"라고 댓글을 남기며 그를 응원했습니다.

김철민은 지난 7일 SNS에 직접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며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1967년생으로 올해 52세인 김철민은 지난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그는 개그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영화 '청담보살'에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김철민 SNS)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