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브랜드 건강지수' 글로벌 4위…亞기업 '톱10' 유일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8.26 06: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 브랜드 건강지수 글로벌 4위…亞기업 톱10 유일
삼성전자가 전세계 주요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브랜드 건강' 평가에서 2년 연속 '톱5'에 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6일 업계 등에 따르면 글로벌 인터넷 여론조사업체인 '유고브'(YouGov)'가 최근 발표한 '2019년 글로벌 브랜드 건강 순위(2019 Global Brand Health Rankings)'에서 삼성전자는 4위에 랭크됐습니다.

'브랜드 건강 지수'는 기업이 소비자에 대한 약속을 얼마나 잘 지키는지, 시장 입지가 얼마나 탄탄한지 등을 나타내는 지표로 이용됩니다.

이번 순위는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전세계 30여 개국에서 각각의 브랜드를 대상으로 이미지, 품질, 가치, 만족도, 추천, 평판 등 6개 항목에 대해 여론조사를 한 뒤 그 결과를 점수로 산정하는 방식으로 매겨졌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위에서 한 계단 하락했으나 페이스북, 아마존, 아디다스, 도요타 등 글로벌 유력 기업들을 모두 제치면서 아시아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0위 내에 포함됐습니다.

특히 국가별 조사에서는 프랑스와 필리핀, 러시아, 네덜란드 등에서 1위에 올랐으며, 미국(9위), 영국(10위), 독일(5위), 멕시코(6위), 아랍에미리트(UAE)(3위), 베트남(2위), 인도네시아(7위) 등 주요 국가에서도 상위권에 올랐습니다.

특히 삼성전자는 기업 브랜드 외에 모바일기기 브랜드인 '갤럭시(Galaxy)'도 종합 23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습니다.

올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구글이 차지했으며, 페이스북 모바일 메신저인 왓츠앱과 유튜브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또 페이스북, 아마존, 이케아(IKEA), 나이키, 페이팔, 넷플릭스 등도 삼성전자에 이어 '톱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아시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외에 일본 유니클로가 12위에 올랐고, 사우디아라비아 식품기업 알마라이(Almarai)와 일본 파나소닉이 15위와 16위를 기록했습니다. LG는 18위에 랭크됐습니다.

다만 삼성전자는 한국에서 진행된 조사에서는 LG에 이어 2위에 올랐습니다. 카카오뱅크와 구글, 타이레놀 등이 5위 내에 들었습니다.

유고브는 "상위 10개 브랜드 가운데 나이키와 이케아를 제외한 나머지는 IT기업"이라면서 "디지털 브랜드는 특성상 인터넷으로 어디에서든지 접할 수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