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독도 방어훈련 중지 요구…"日 고유영토" 도발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8.25 12:27 수정 2019.08.25 2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한국 독도 방어훈련 중지 요구…"日 고유영토" 도발
우리 군이 독도방어 훈련인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훈련 중지를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25일)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의 고유 영토"라며 우리 해군의 이번 훈련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우리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극히 유감"이라며 "(훈련) 중지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우리 군은 그동안 미뤄왔던 독도방어훈련에 오늘 전격적으로 돌입했으며, 훈련은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 가운데 이틀간 실시합니다.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기 위해 이번 훈련 명칭을 '동해 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했습니다.

군은 애초 지난 6월 독도방어훈련을 실시하려다가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훈련의 배경 등에 주목하며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지소미아 파기(종료 결정)과 함께 일본에 의한 일련의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대항조치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NHK는 "훈련이 24일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에 대한 대응을 둘러싸고 한일 간 연대의 필요성이 지적되는 가운데 실시됐다"며 "한일 관계에 더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라고 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인터넷판을 통해 "지소미아 파기(종료 결정)에 이은 안전보장상의 조치로, 수출규제를 강화한 일본에 대한 반발이라는 의미가 짙다"며 "일본의 반발이 필연적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의 철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초치를 28일 실행할 계획"이라며 "한일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