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10명 중 4명 "잠 부족해"…이유는 "공부·공부·공부"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08.25 12:02 수정 2019.08.25 13: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동 10명 중 4명 "잠 부족해"…이유는 "공부·공부·공부"
아동 10명 중 4명은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잠이 부족한 이유는 1위는 '학원·과외'였고, 2위는 야간 자율학습, 3위는 가정학습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의 '2018년 아동종합실태조사'에 따르면, 9~17세 아동 2천510명 중 38%가 잠이 부족하다고 응답했습니다.

특히 12~17세의 경우 절반인 49.0%가 수면 부족을 호소했습니다.

9~17세 아동의 평균 수면 시간은 학기 중 8.3시간, 방학 중 9.5시간이었습니다.

수면 시간은 나이에 따라 차이를 보였습니다.

9~11세의 학기 중 평균 수면 시간은 9.2시간이었지만, 12~17세의 경우 7.8시간으로 평균 8시간이 되지 못했습니다.

방학 중 평균 수면시간 역시 9~11세 10.1시간, 12~17세 9.2시간으로 청소년기에 접어들수록 잠자는 시간이 줄어들었습니다.

수면 부족 이유는 학원·과외 때문이라는 답이 45.7%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야간 자율학습이 18.7%, 가정학습 13.0%, 게임 12.9% 순이었습니다.

일반 가구 아동과 비교해 수급 가구 아동의 경우, 게임, 채팅·문자메시지, 인터넷 성인 사이트 이용, 드라마 시청 및 음악 청취로 인해 잠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높았습니다.

또 소득이 높을수록 학원·과외로 인한 수면 부족을 호소하는 비율이 높은 반면, 소득이 낮을수록 게임, 야간 자율학습, 드라마 시청 및 음악 청취의 비율이 높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올해 1월 7일부터 2월 28일까지 전국의 만 18세 미만 아동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했고, 전체 응답 대상은 4천39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