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韓, 국가 간 약속 지켜라…청구권 협정 위반" 반복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8.24 07:15 수정 2019.08.24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일본 반응입니다. 아베 총리는 국가간 신뢰를 훼손하는 대응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을 했고, 담당 장관들도 일제히 반발했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아베 총리는 어제(23일)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프랑스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이 한일 청구권 협정을 위반하고 있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국가와 국가의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대응이 유감스럽게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국은) 우선 약속을 지켰으면 합니다.]

지난달 수출 규제 때와 같은 주장을 반복하면서 우리 정부가 계속 약속을 깨고 신뢰를 지키지 않는 걸로 매도한 것입니다.

주무장관인 이와야 방위상은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한국 측에 협정 종료를 재고해 줄 것을 요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수출 규제 정책을 엄숙한 자세로 실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예정대로 오는 28일부터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두 나라 모두 대화의 문을 닫고 있진 않지만, 당분간 대화는 쉽지 않은 상황.

분위기 반전의 계기는 한일 내부에서보다는 주변국의 움직임이나, 한미일 동맹을 중시하는 미국의 행보에서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