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용호 "폼페이오, 외교 독초…대화도 대결도 준비"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8.23 12:13 수정 2019.08.23 1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 군사훈련이 끝난 뒤 북한이 연일 미국을 비난하는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23일)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비난하며 대화와 대결에 준비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리용호 외무상 명의로 내놓은 담화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하지 않을 경우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힌 것을 거론하며 폼페이오는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폼페이오에 대해 "이성적인 사고와 합리적인 판단력이 결여돼 있고 북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라며 노골적인 거부감을 드러냈습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로 북한과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며 북한은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어제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힌 데 이어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원색적 비난을 내놓으면서 북미 실무협상이 조만간 열리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방문 기간 동안 북한에 협상을 재개하자는 메시지를 냈던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오늘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