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심상정 "조국 딸 의혹에 2030 분노, 4050 박탈, 6070 혐오"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8.22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늘(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 진영에 대한 혐오를 표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당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딸에 대한 의혹은 신속히 규명돼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그동안 조 후보자는 '위법이냐 아니냐'의 법적 잣대를 기준으로 의혹 사안에 대응해왔다"며 "그러나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는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기 바란다. 후보자로 인해 누구의 말도 진정성이 믿어지지 않는 정치적 허무주의와 냉소주의가 확산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며 "조 후보자에게 소명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이에 신속하고 성실하게 부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