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담화에 "서로 간 이견, 대화로 얼마든지 조율 가능"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8.22 1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北 담화에 "서로 간 이견, 대화로 얼마든지 조율 가능"
통일부는 북한이 '군사적 적대행위'를 이유로 대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한 데 대해 "상호 이견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서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2일) 발표된 북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 대해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측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적극 호응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오늘 오전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