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너 누구니?"…미용 맡겼더니 충격적인 모습으로 돌아온 반려견

SBS 뉴스

작성 2019.08.21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믿고 맡긴 애견미용실에서 황당한 일을 겪은 한 여성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은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그라지엘라 풀리오 씨의 반려견 롤라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주 풀리오 씨는 롤라와 애견미용실에 들렀습니다. 털도 다듬고 양치도 시키고 손톱도 정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런데 아홉시간 뒤 다시 미용실을 찾은 풀리오 씨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롤라가 자신이 부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강아지 롤라풀리오 씨는 "롤라의 눈썹은 초록색으로, 귀는 밝은 분홍색으로 염색되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는 그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애초에 부탁했던 손톱 정리와 양치는 전혀 되어있지 않았습니다. 또한 배 아래 쪽은 무언가에 감염된 듯 분홍색으로 변해있었습니다.

황당해하며 유심히 반려견을 살피던 풀리오 씨는 뭔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롤라의 눈썹 쪽 털이 눈에 띄게 깎여져 있던 겁니다. 이에 풀리오 씨는 "미용사가 실수로 눈썹을 깎은 뒤 염색으로 만회하려고 한 것 같다"고 추측했습니다.

결국 애견미용실 측은 미용비 150달러, 우리 돈으로 약 18만 원을 전액 환불해 줬습니다. 그러면서도 끝까지 "강아지를 행복하게 해주려고 했을 뿐"이라며 "뭔가 부족한 것 같으면 가끔 염색을 하기도 한다"라고 변명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강아지 롤라이후 SNS에 사연을 공개한 풀리오 씨는 "견주들은 미용을 맡기기 전에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안타깝게도 롤라는 몇 번의 목욕 후에도 원래 색을 되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강은비 에디터)
(사진=뉴욕 포스트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