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 모자 장례장소·절차 등 지자체와 협의 중"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9.08.18 1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탈북 모자 장례장소·절차 등 지자체와 협의 중"
통일부는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최근 숨진 채 발견된 탈북민 모자의 구체적인 장례 장소와 절차 등에 대해 관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탈북민 지원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을 중심으로 원만히 장례가 진행될 수 있도록 탈북민단체, 지자체 등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는 탈북민 모자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 조사가 완료되지 않아 구체적인 장례 절차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통일부는 전했습니다.

지난 2009년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 한 모씨는 아들 김 모군과 함께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시신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 등으로 미뤄 아사 가능성도 거론됐고, 빈곤 탈북민을 위한 사회안전망에 '사각지대'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남북하나재단은 홈페이지 첫 화면에 '재단 임직원 일동' 명의의 글을 올려 고인의 명복을 빌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재단 측은 "앞으로 정착지원제도나 지원 과정에 어떠한 허점이 있었는지를 철저하게 살펴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