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월계점도 내달 영업 종료…회사 측 "불매운동과 무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8.18 14:02 수정 2019.08.1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니클로 월계점도 내달 영업 종료…회사 측 "불매운동과 무관"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유니클로가 다음 달 15일 서울 월계점의 문을 닫아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오늘(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월계점에 입점한 유니클로 월계점 앞에는 이틀 전 '영업 종료 안내 - 최종영업일 9월 15일'이라는 게시판이 세워졌습니다.

게시판의 글에는 고객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유니클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한다는 요지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유니클로 공식 홈페이지 매장 안내에서도 유니클로 월계점의 마지막 영업일이 9월 15일이라는 내용이 공지됐습니다.

일부에서는 불매운동 따른 매출 하락을 폐점의 이유로 지목하고 있으나, 유니클로 측은 월계점 철수는 일본 불매운동과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마트가 불매운동 전인 지난 5월 의류 매장 리뉴얼을 한다고 통보했다"면서 "하지만 조건이 맞지 않아 다음 달 영업을 종료하는 것으로 당시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서울 종로구 5층 건물에 입점한 유니클로 종로3가점도 건물주와 재연장 계약이 불발돼 오는 10월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AK플라자 구로 본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이번 달 31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합니다.

이는 AK플라자 폐점에 따른 것이지만 추가 이전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