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담화, 남북 관계 도움 안 돼…발사 중단 촉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8.16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긴급 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북한에 발사 행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광복절 경축사 비난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에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고, 통일부는 도를 넘은 무례한 행위라며 깊은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늘(16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화상회의 방식을 통해 긴급 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습니다.

상임위는 한미연합 훈련을 이유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고 있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하루 공식 일정이 없는 가운데 북한의 발사 직후부터 여러 차례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북한이 조평통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원색 비난한 데 대해서도 청와대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담화가 성숙한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불만이 있더라도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불만 역시 대화의 장으로 나와서 얘기하라는 것입니다.

통일부 관계자도 오늘 담화가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 표명이라고 보기에는 도를 넘는 무례한 행위라고 생각한다며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남북이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지킬 것을 지켜가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