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③] '평화 경제' 57.6% 실현 가능성 의심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8.15 21:04 수정 2019.08.15 2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4일)부터 전해드리고 있는 SBS 여론조사, 오늘은 일본의 경제 보복 속에 맞이한 광복 74주년의 의미와 정치, 외교 현안에 관한 내용입니다. 특히, 최근 잇따른 북한의 도발이 북한 관련 정책에 대한 국민 평가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과 언제 그랬냐는 듯한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

우리 정부 대북정책 방향은 어떻게 가야 할지 물었습니다.

중재자 역할 등 기존 정책을 끈기 있게 유지해야 한다 48.5, 대북제재 등 압박 강화 방향으로 수정해야 한다 46.2%로 팽팽했습니다.

석 달 전인 지난 5월 조사 때는 두 의견의 차이가 오차범위 끝에 살짝 걸리는 6.1%p이었습니다.

[이양훈/칸타(여론조사 기관) 이사 : 최근엔 북한 발사체 발사 등으로 인해서 평화 무드에 변화가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인식이 좀 달라진 것 같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극일을 위한 장기 비전으로 제시한 '평화 경제' 구상에 대한 평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북한 태도를 볼 때 실현 가능성이 의심스럽다는 응답이 57.6%로 우리 경제가 추구할 방향이라는 긍정 평가 37.6%를 크게 앞질렀습니다.

광복 74년, 청산해야 할 일제 잔재로 무엇에 가장 공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재산환수, 친일명부 등 지속적인 친일파 척결이 44.6%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일부 지식인, 학계의 식민 역사관 극복 18.8, 제도·언어·문화 속 잔재 청산 17.6% 순입니다.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앞으로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가장 중요한 나라로는 10명 중 6명꼴로 미국을 꼽았고 북한 17, 중국 15.3, 일본은 3.1%에 불과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희, CG : 최지원) 

☞ SBS 광복절 여론조사 통계표   
▶ [여론조사①] 日 경제보복 대응…"잘한다 56.2% vs 못한다 38.3%"
▶ [여론조사②] "올림픽 보이콧 반대 61.3%…군사협정 유지 56.2%"
▶ [여론조사④] 文 국정운영 50.8% 긍정적…대선 선호도 李-黃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