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광복절 기념식에서 친일 전향 음악가 작품 연주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15 17:15 수정 2019.08.15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종시 광복절 기념식에서 친일 전향 음악가 작품 연주
세종시가 개최한 광복절 경축 행사에서 대표적 친일 음악가의 곡이 연주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세종시는 오늘(15일) 오전 10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광복회원을 비롯한 시민, 학생, 각급 기관·단체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개최했습니다.

만세삼창 등으로 경축식이 마무리된 후 1시간 가량 이어진 오케스트라 축하 공연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오케스트라 측에서 대표적 친일 음악가로 거론되는 현제명 씨가 작사·작곡한 '나물 캐는 처녀'를 레퍼토리에 포함한 뒤 연주한 것입니다.

서울대 음대 초대 학장을 맡았던 현 씨는 일제강점기인 1937년 조선문예회 회원, 1938년 시국대응전선사상보국연맹 경성지부 간사, 1944년 경성후생실내악단 이사장, 조선음악협회 이사 등을 지냈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가 발간한 친일 인사 명단에도 올라 있습니다.

세종시 관계자는 "광복절 행사를 세심하게 챙기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