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문 대통령, 역사 문제 언급 자제…대일 비난 억제"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8.15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문 대통령, 역사 문제 언급 자제…대일 비난 억제"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15일)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역사 문제에 대한 언급을 삼가"고 "대일 비난의 톤을 억제"한 것 등으로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 "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 등 역사 문제에 대한 언급을 삼간 문 대통령의 연설이 이뤄짐에 따라 일본 정부는 향후 한국 측의 대응을 지켜볼 태세"라고 소개했습니다.

교도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일본으로서는 대립 완화를 위해,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소송 문제에서 일본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이 제시될지 주시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NHK는 문 대통령이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수출관리 강화를 둘러싸고 일본 정부에 대화와 협력을 거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연설은 일본에 대한 비난의 톤을 억제하고 양국 간 협의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서두르고 싶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NHK는 "(문 대통령이) 태평양전쟁 중 '징용'을 둘러싼 문제에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역사 인식 문제에서는 직접적인 일본 비판을 피했다"며 문 대통령이 '대화·협력'을 거론한 점을 보도한 뒤 "관계 개선을 호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사히는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의 현안인 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나 위안부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로 가고 한국 내에서 도쿄올림픽의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가운데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