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맥주 수입액 보니 일본 맥주는 3위로 추락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15 13:23 수정 2019.08.15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7월 맥주 수입액 보니 일본 맥주는 3위로 추락
수입 맥주 시장에서 부동의 1위였던 일본 맥주가 지난달 3위로 급락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수입규제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수입 1위 자리는 최근 에일 맥주 열풍을 타고 큰 성장세를 보인 벨기에 맥주가 차지했습니다.

오늘(15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 2천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전달 790만 4천 달러에 비해 45.1% 감소한 것입니다.

지난달 수입 1위는 456만 3천 달러 어치가 수입된 벨기에 맥주로, 전달의 305만 2천 달러에 비해 49.5% 증가했습니다.

2위로 오른 미국 맥주의 성장세는 더욱 도드라집니다.

7월 수입액은 444만 3천 달러로, 전달 227만 달러에 비해 95.7% 증가한 것입니다.

수입 맥주 4위는 310만 달러 어치 수입된 네덜란드 맥주로 전달 168만 1천 달러보다 84.4% 늘었습니다.

5위 중국(308만 7천 달러)은 최근 수입이 크게 늘고 있지만 지난달에는 전달(431만 5천 달러)보다 줄었습니다.

일본 맥주는 2009년 기존 1위 미국을 따돌린 이후 지난해까지 10년간 계속 연간 맥주 수입액 1위 자리를 유지해 왔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도 일본 맥주 수입액은 3,479만 6천 달러로, 중국(2,026만 1천 달러), 벨기에(1,962만 달러), 미국(1,354만 9천 달러)을 압도했고 월별 수입액에서도 1위를 내어준 적이 없습니다.

한편, 7월 맥주 수입 중량은 총 3만 6,090.1t으로 전달(3만 4,081.5t)보다 5.8% 늘었습니다.

일본 맥주 수입량은 9,462.4t에서 5,131.2t으로 45.8% 줄어든 반면, 벨기에 맥주는 4,352.6t에서 7,016.7t으로 61.2% 늘었고 미국 맥주는 2,431.7t에서 4,913.1t으로 102.0% 급증했습니다.

불매운동이 계속되면서 일본 맥주 수입은 더욱 위축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관세청에서 제출받은 8월 1~10일 수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8.8%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