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②] "올림픽 보이콧 반대 61.3%…군사협정 유지 56.2%"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14 20:14 수정 2019.08.15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어서 지금 이야기가 계속 나오고 있는 우리의 여러 가지 대응 방안을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 지도 물어봤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안보 차원에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을 넘었고, 내년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지 말자는 주장에는 반대가 60%를 넘었습니다. 원칙적이되 냉정하게 대응하자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계속해서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8월 24일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관해 물었습니다.

맞대응 차원에서 즉시 파기 37.2, 안보 차원에서 유지하는 게 좋다 56.2%입니다.

정부 대응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에서는 즉시 파기 의견이 유지보다 8.2% 포인트 높았지만, 부정 평가 응답자들은 4분의 3이 '유지' 쪽 손을 들었습니다.

민간 부문에서 거세게 불고 있는 일본 불매 운동 움직임, 응답자 4분의 3이 적극, 또는 가능한 한 동참한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는 올림픽과 정치 연계는 옳지 않고 국제 여론도 우려돼 보이콧에 반대한단 응답이 61.3%로 방사능 우려와 강경 대응을 위해 찬성한다, 36%를 크게 앞섰습니다.

정부 대응 긍정-부정 평가층 모두 보이콧 반대가 절반을 넘었습니다.

[이양훈/칸타(여론조사 기관) 이사 : 일본에 단호하게 대응을 하라는 요구들이 강하면서도, 개별 사안에 대해서는 합리적이고 차분한 태도들을 유지하고 있는 게 특징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 도화선이 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해법에 대한 생각으로는 판결을 그대로 집행해야 한다 42.3, 우리 정부가 제안한 한일 기업 공동 배상 안이 32.8%였습니다.

한국 정부도 배상에 참여하자는 10.6, 국제 중재에 맡기자는 6.5%에 그쳤습니다.

이번 조사는 어제(13일)와 그제 이틀 동안 전국 성인남녀 1천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플러스 마이너스 3.1% 포인트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채철호, CG : 류상수·정현정) 

☞ SBS 광복절 여론조사 통계표
▶ [여론조사①] 日 경제보복 대응…"잘한다 56.2% vs 못한다 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