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거래 중소기업 52% "백색국가 배제에 대비 안 돼"

박진호 기자 jhpark@sbs.co.kr

작성 2019.08.13 15:00 수정 2019.08.13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거래 중소기업 52% "백색국가 배제에 대비 안 돼"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색국가 배제 발효 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67.3%였습니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였고,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습니다.

백색국가 배제에 대응해 별도의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2.0%에 달했습니다.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기업들도 소극적 대응 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은 '일본과의 거래축소나 대체 시장 발굴'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가 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거 6.9%였습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에 대응해 정부가 먼저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국제공조 강화'를 꼽은 기업이 44.7%로 가장 많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