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 보복에 감정적 대응 자제…냉정히 긴 호흡으로"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8.13 0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주 조금씩 분위기가 바뀌고는 있지만, 여전히 강 대 강으로 부딪히고 있는 상황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대응은 결연해야 하지만,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결기는 갖되, 냉정하게 긴 호흡으로 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광복절을 사흘 앞둔 어제(12일) 문재인 대통령은 결연하면서도 냉정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됩니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합니다.]

아베 정권과 일본 국민을 분리하는 국민들의 반일 운동에 대해 '성숙한 시민의식'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민주인권', '인류애', '평화 공존' 같은 표현들을 썼는데, 다시는 지지 않겠다던 지난 발언에 비해 한층 냉정하고 차분해진 분위기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8·15 경축사도 일본에 대한 즉자적인 비판보다는 미래 지향적인 구상과 제안이 담길 것"라고 말했습니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진짜 영향을 미치는 전략 물자는 '손 한 줌'에 불과"하다면서, 국산화와 글로벌 M&A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결 차분해진 청와대 분위기는 장기전에 대비하면서 일본의 변화 가능성을 동시에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