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 조국이냐" "사법개혁 적임자"…청문회 험로 예고

SBS 뉴스

작성 2019.08.10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급 8명을 포함한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관심은 단연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민정수석입니다. 보수 야당은 '기승전 조국이냐'고 첫 반응을 내놨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법무장관 지명' 소식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응은 '전쟁하자는 거냐?'였습니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인사 검증을 총괄하는 동안 장-차관급 11명이 낙마했다며, 숱한 인사 참사 비판에도 조국 카드를 강행한 건, 국회 무시라는 겁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정수석으로서의 업무능력 부분에 있어서 정말 낙제점을 받았을뿐더러….]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국회를 무시하고 국회와 끝내 싸워보겠다는 뜻을 담은 것이 아닌가….]

지난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권재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직행을 '측근 회전문 인사, 검찰 장악'이라고 비판했던 현 집권 세력이 전형적인 내로남불 인사를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은 또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시절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감찰을 벌인 게 직권을 남용한 거라며 고발도 검토 중입니다.

반면 민주당과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적임자라고 긍정 평가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난 몇십 년 동안 이뤄내지 못했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 이런 것들이 국민들 속에서 높고… 열망 같은 것들이 있거든요?]

이달 안에 치러질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대에는 조 후보자를 비롯해 모두 7명이 오르는데, 여야 모두 하반기 정국 주도권을 가를 첫 시험대로 판단하는 만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