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관계자 "한국과 상황 풀고 싶다"…아베 행보 주목

SBS 뉴스

작성 2019.08.10 14:03 수정 2019.08.10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일본은 한때 한국 정부와 대화조차 거부하더니 이제 반도체 소재 수출도 허가하고, 정부 차원에서도 조금씩 다른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현재 상황을 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어제(9일) 한국 특파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수출 규제 조치의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국과의 신뢰 관계가 훼손된 이유 가운데 강제징용 배상 판결도 있다면서, 일본 정부에게 이 문제는 '넘어서는 안 될 선'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현 상황을 풀고 싶다.", "그러려면 한국이 징용 피해자 문제의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 "상황을 냉정하게 바라보고, 윈윈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습니다.

앞서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의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나 각종 교류의 잇단 중단에 대해 "예상 이상으로 소동이 커진 상황"이라며, 정부의 '오산'을 인정했다고 전했습니다.

대화조차 거부했던 이전과는 다소 다른 분위기가 느껴지면서, 일본 정부의 확전 의사는 이른바 리스트 규제 품목 가운데 개별 허가 대상이 추가되는지 여부에서 확인될 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또, 다음 주 광복절, 일본에서는 종전기념일을 즈음한 아베 총리의 발언들과 야스쿠니 신사 참배 여부도 일본 정부의 분위기를 가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