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5개 모델 미세먼지 제거능력, 표시 성능에 미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8.07 11:13 수정 2019.08.07 13: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기청정기 5개 모델 미세먼지 제거능력, 표시 성능에 미달
시중에서 판매되는 공기청정기 가운데 일부는 미세먼지 제거 능력이 표시된 성능에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사 대상 공기청정기와 미세먼지 마스크의 안전성은 모두 '합격' 평가를 받았습니다.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생활안전연합은 공기청정기 35개, 마스크 50개 모델의 안전성·성능을 공동조사한 결과를 7일 발표했습니다.

공기청정기 35개(가정용 30개·차량용 5개)에 대해서는 화재·감전 위험 등 전기적 안전성, 미세먼지 제거능력, 필터의 유해물질(CMIT·MIT·OIT) 함유·방출량을 조사했습니다.

공기청정기의 화재 발생 가능성, 감전사고 예방조치 여부, 오존 농도 기준치 초과 여부 등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35개 모델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성능 측면에서는 대부분이 미세먼지·유해가스 제거능력, 소음도 등 기준치를 만족했지만, 일부 모델은 문제점이 지적됐습니다.

프렉코, IQ AIR, 샤프(이상 가정용), 아이젠트, 정인일렉텍(이상 차량용) 등 5개 모델은 실제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표시된 성능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ipipoo, 불스원, 노루페인트 등 차량용 공기청정기 3개 모델은 아예 미세먼지 제거능력 성능 표시가 돼 있지 않았습니다.

샤프 가정용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율이 54%로 기준치(70%)에 미달했습니다.

소음도는 가정용 30개 중 25개, 차량용 5개 중 4개가 기준을 만족했습니다.

특히 국내 브랜드 제품이 해외 제품보다 조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환경부는 전했습니다.

가정용인 오텍캐리어, 차량용인 노루페인트 등 2개 공기청정기 모델의 필터에는 CMIT, MIT가 극소량 함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시험 결과 공기청정기 사용 시 CMIT, MIT가 공기로 방출되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환경부는 설명했습니다.

환경부는 "설령 함유된 CMIT, MIT가 모두 방출돼 사람 몸에 흡입된다고 가정해도 위해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제품이 사람 건강에 악영향에 미칠 가능성은 사실상 '0'이라는 의미입니다.

오텍캐리어와 노루페인트는 'CMIT, MIT가 방출되지 않았지만, 소비자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해당 필터를 회수·교환 조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환경부는 전했습니다.

마스크 50개(어린이용 27개·성인용 23개)에 대해서는 유해물질(아릴아민·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예외 없이 안전기준에 적합했습니다.

환경부는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공기청정기, 마스크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며 "해당 제품들의 안전성과 성능을 지속해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