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엿새 만에 또 미사일…고도 낮춰 '요격 회피 시험'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7.31 20:09 수정 2019.07.31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북한이 오늘(31일) 새벽 동해 쪽으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두 발을 또 발사했습니다. 북한이 엿새 전에 쐈던 것과 같은 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걸로 우리 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조금 다른 점이라면 오늘 쏜 미사일이 지난주 발사한 것보다 더 낮은 높이로 날아갔다는 겁니다.

먼저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5시 6분과 27분, 북한이 원산 갈마 반도에서 동북쪽 바다로 탄도 미사일 두 발을 시험 발사했습니다.

두 발 모두 비행거리는 250킬로미터, 가장 높게 치솟았을 때 높이, 정점 고도는 30킬로미터 정도라고 군 당국은 추정했습니다.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는 엿새만으로 이번에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신형 미사일을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발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미사일 두 발의 고도와 비행거리가 비슷하다면 시험 발사가 성공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오늘 발사는 정점 고도를 낮게 했을 때 비행 성능과 미사일의 요격 회피 능력을 시험한 것으로 보입니다.

5월 북한 미사일의 정점 고도는 60킬로미터, 엿새 전에는 50킬로미터, 이번에는 30킬로미터로 가장 낮게 날았습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정점 고도가 30km면 우리 쪽에 들어올 경우에는 30km 이하로 들어온다는 것이잖아요. 전투 고도와 전투시간이 짧기 때문에 더 촘촘한 방어를 해야….]

군 당국은 지난 5월 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두 발 중 첫 발은 당시 파악하지 못했다고 오늘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불발 가능성도 있지만, 당시에도 미사일이 저고도로 비행해 레이더에 잡히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게 군의 설명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이승진)   

▶ 못 막는 北 미사일 비행궤도?…국방장관 "요격 가능"
▶ 긴급 NSC 열고 '강한 우려'…"도발하면 북한은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