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ARF서 日 부당 조치 철회 촉구할 것"…日과 외교전 예고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7.25 19: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ARF서 日 부당 조치 철회 촉구할 것"…日과 외교전 예고
한국과 일본이 다음 주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강화 등 보복 조치를 둘러싸고 다시 한번 맞붙을 전망입니다.

한일이 어제(2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WTO 일반이사회 안건으로 올라온 일본의 수출규제를 두고 공방을 벌인 이후 국제무대에서 펼치는 두 번째 여론전이 될 전망입니다.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이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방콕에 머물며 이번 회의 참가국 중 8개 안팎의 국가 외교장관과 양자 회담을 하고,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합니다.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 회의로는 한국-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 ARF 외교장관회의, 한국-메콩 외교장관회의 등이 있습니다.

윤순구 차관보는 "아세안 관련 장관회의 참석을 통해 다양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최근 일본의 부당한 수출제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여러 계기에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부는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의 부당함을 겨냥,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을 이번에 열리는 5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채택하는 의장 성명에 부분적으로라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ARF는 지역 안보 관련 협의체이기 때문에 무역 관련 이슈는 통상적으로 다루지 않지만, 일본의 이번 보복성 조치가 아세안을 비롯한 다른 국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피력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참가국들이 공개적으로 한국과 일본 중 누구의 손을 잡아주는 게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모든 나라들이 동의할 수 있는 자유무역 정신을 전면에 내세우려는 전략입니다.

강 장관은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에 앞서 31일과 8월 1일 양일간 8개 안팎의 국가들과 양자 회담을 추진중인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만남은 잡히지 않았습니다.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 역시 정해진 게 없는 상황입니다.

외교부는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과도 양자 회담 일정을 조율입니다.

다만, 라브로프 장관이 방콕에 체류하는 기간이 짧아 한러 외교장관 회담이 어려울 가능성이 있어서 윤순구 차관보가 카운터파트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동북아 지역 담당 차관을 만나는 방향으로 협의를 하고 있습니다.

한러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된다면 강 장관은 러시아 군용기가 중국 군용기와 연합 훈련 도중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하고,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한 항의를 다시금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