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 던지기서 '슈퍼 세이브'…남자 수구, 감격의 첫 승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07.24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세계수영선수권에서 한국 남자 수구 대표팀이 역사적인 첫 승을 달성했습니다. 뉴질랜드와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승부 던지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으로 세계선수권 첫 승을 거뒀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그토록 바라던 1승을 위해, 태극전사들은 투혼을 불태웠습니다.

물속에서 몸을 날리고, 슛을 던지고, 함께 환호하며 뉴질랜드와 접전을 이어갔습니다.

12대 11로 뒤진 종료 32초 전에는, 32살 맏형 권영균이 강력한 장거리 동점 골을 터뜨려, 축구의 승부차기와 같은 승부 던지기에 돌입했습니다.

승부 던지기에서는 22살 이진우 골키퍼가 빛났습니다.

집중력을 발휘해 상대 두 번째 슈터의 강슛을 막아냈습니다.

[이진우/수구 대표팀 골키퍼 : (상대) 눈동자가 좀 흔들리는 것 같기는 했는데 제 오른쪽을 주시하기에 눈을 읽고 막았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단 한 명도 실수하지 않고 침착하게 골을 넣었고, 다섯 번째 슈터 권영균의 슛이 골망을 흔들자, 서로 얼싸안고 처음 맛보는 승리의 기쁨을 나눴습니다.

처음 나선 세계선수권에서 4연패 끝에 거둔 값진 승리입니다.

[이선욱/수구 대표팀 주장 : 꿈나무들이 '우리나라도 할 수 있겠구나'라는 그런 마음을 심어준 것 같아서 더 큰 뜻이 있는 것 같고요.]

호주 이프랜드가 20m 다이빙대에서 날아올라 그림같이 3바퀴를 돈 뒤 물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이프랜드가 2회 연속 정상에 오른 여자 하이다이빙에서는, 모든 경쟁자가 서로 격려하고 축하하며 진정한 스포츠 정신을 보여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