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위원장에 홍영표 선임…"8월 말까지 합의 노력"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7.23 1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개특위 위원장에 홍영표 선임…"8월 말까지 합의 노력"
내년 총선부터 적용될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정의당 심상정 의원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으로 교체됐습니다.

국회 정개특위는 오늘(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위원장 사임과 선임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홍 신임 위원장은 회의에서 "8월 말까지 시간이 별로 없다"며 "불가피하게 패스트트랙을 통해 공직선거법을 지정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사명감과 의지를 갖고 합의를 해낼 시기에 와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위원장은 "정개특위는 합의를 원칙으로 하겠다"며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적으로는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선거법과 정치개혁 관련 법들을 통과시켜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위원장을 맡아온 심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가 정치개혁이었던 만큼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임해왔다"면서 "선거제도 개혁은 순탄치 않았고, 지난 9개월은 끝없는 인내와 도전의 시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심 의원은 "위원장으로서 정치개혁 과제를 마무리를 못 하고 떠나는 것이 못내 아쉽고, 송구하다"면서 "신임 위원장이 국민의 열망을 깊이 새기고 선거제 개혁을 완수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합의된 내용을 토대로 정치개혁이 표류하는 일이 없도록 혼신의 힘을 다해주길 바란다"면서 "자유한국당도 위원장 교체 요구가 수용된 만큼 8월 말까지 합의 처리될 수 있도록 변화된 모습을 보여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민주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과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정개특위 운영 방향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은 "기존에 패스트트랙을 제안했던 여야 4당은 합의를 결단해야 하고, 한국당 위원들은 개혁을 결단해야 한다"며 "합의해서 개혁하는 두 가지 결단이 8월 말까지 반드시 성사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장 의원은 "여야 4당이 합의해서 패스트트랙을 태운 안은 그야말로 4당이 밀실에서 만든 것으로 어떤 논의를 통해서 만들어졌는지 속기록도 없는 상태에서 급행열차가 출발했다"며 "개혁 대 반개혁의 프레임으로 가져갈 게 아니라 한국당의 의견을 얼마나 많이 수렴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 위원장은 "의회민주주의의 정신은 대화와 타협"이라며 "대화를 충분히 할 수 있도록 회의도 자주 열테니 정개특위는 8월 말까지는 '풀가동'한다고 생각하고 협조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앞서 홍 위원장은 오늘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당의 정개특위 1소위원장 자리 요구에 대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위원장 둘 중 하나를 한국당에 양보하기로 한 것은 민주당으로서는 큰 결단"이라며 소위 위원장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홍 위원장은 '한국당에서 1소위원장 자리에 장제원 의원을 내정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아주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위원장만 바꿔서 여야가 타협점을 찾아보자는 취지로 아는데 계속 구성을 갖고 다투다 보면 다른 일을 아무것도 못한다"고 우려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