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北 통신망 개발 도왔다"…대북제재 위반 의혹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9.07.23 07:51 수정 2019.07.23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의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가 북한의 무선통신망 개발을 비밀리에 도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향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그리고 북미 간의 실무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워싱턴포스트는 단독 입수한 화웨이 내부 문서를 인용해 화웨이가 비밀리에 북한의 무선통신망 개발을 도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가 중국 국영기업인 판다국제정보기술과 함께 지난 2008년부터 8년 동안 북한에서 무선통신망 구축과 장비 유지 보수 등 다양한 관련 사업을 수행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가 공개한 화웨이 내부 문서에는 북한 무선통신망 사업을 위해 작성된 작업 주문서와 계약서 등이 포함돼있습니다.

계약서에는 판다정보기술이 화웨이의 통신장비들을 철로를 이용해 북한으로 들여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웨이는 또 북한이 국제 사회의 제재를 받는 국가라는 점을 감안해, 내부 자료에서 북한을 'A9'이란 암호로 표기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산 부품을 사용하는 화웨이가 북한에 통신장비를 제공함으로써 대북제재를 위반했는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미국은 화웨이에 대한 추가 규제나 형사처벌을 단행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화웨이가 북한과 관련 있다는 보도를 어떻게 보시나요?) 파악해봐야 합니다. 화웨이가 무선통신망과 관련해 하는 일에 대해 알아볼 것입니다.]

이번 보도와 관련해 화웨이 측은 "모든 법과 규제를 준수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