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당권파-반 당권파 설전…"탈당 그룹 해산" vs "정동영 퇴진"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7.22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화 당권파-반 당권파 설전…"탈당 그룹 해산" vs "정동영 퇴진"
민주평화당 당권파와 반당권파가 신당 창당을 둘러싸고 거친 설전을 이어갔습니다.

당권파는 반당권파가 신당 창당을 위해 결성한 이른바 '대안정치'의 해산을 촉구했고, 반당권파는 정동영 대표 퇴진 요구로 맞섰습니다.

정 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안정치'를 향해 "당원 뜻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탈당그룹을 결성한 건 해당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대안정치'를 해산하고 정상적인 당무에 복귀하라"며 "당내 합법적으로 구성할 '큰 변화 추진위원회'에 함께 참여해 당의 변화를 함께 추동하자"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성엽 원내대표와 최경환 최고위원 등 '최고위 보이콧' 중인 반당권파를 향해 "계속 당무를 거부하는 것은 명백한 징계 사유"라고 경고했습니다.

정 대표는 아울러 새 인물을 영입하겠다는 반당권파에게 "스타를 영입해 바람을 일으켜 당선되겠다는 것은 '포장지' 정치, '껍데기' 정치로, 국민 눈속임이고 기망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서진희 청년 최고위원은 당권파가 반당권파의 배후로 여기는 박지원 의원을 향해 "20대 국회의원직을 명예롭게 마치고 정계를 은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대안정치는 즉각 반발하며 정 대표의 퇴진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대안정치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최고위는 당에 왜 새로운 변화가 절실한지 적나라하게 보여준 블랙코미디"라며 "공당의 품격을 상실하고 대안정치와 일부 최고위원, 특정인에 대한 인신공격만 난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 대표를 향해서는 "공당 회의에서 품격을 잃은 발언을 제지하지 않는 것은 '우물 안 개구리' 합창의 지휘자임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당의 전면적인 쇄신과 새로운 정치세력의 태동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며 "정 대표의 반성과 결단만 있으면 다시 시작할 수 있고 더 커질 수 있다"고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정 대표가 당 대표로서 수습을 해야지 신경질적인 반응을 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아직 분당, 신당 창당, 탈당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아니고, 지금 이대로는 안되니까 모두 함께하자는 것"이라면서 "결국 정 대표와 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