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어디서 왔지?'…광안리는 지금 '태풍 쓰레기' 가득

SBS 뉴스

작성 2019.07.21 14:57 수정 2019.07.21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에서 각종 쓰레기와 해초로 뒤섞인 파도가 해변으로 밀려오고 있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이 바다에서 밀려온 각종 쓰레기와 해초로 뒤덮여 있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일회용 라이터, 폐비닐 등 각종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각종 육상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바다로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각종 육상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바다로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 이미지 크게보기

21일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쓰레기와 해초가 뒤섞여 파도에 밀려와 있다. 각종 육상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바다로 떠내려간 것으로 추정된다.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부산에는 사흘 동안 최대 360㎜가 넘는 비가 내렸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