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 한 · 일 갈등 관여 요청…둘다 원하면 관여"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19.07.20 06:23 수정 2019.07.20 0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입을 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이 문제에 관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한·일 양쪽에서 요청이 있으면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정준형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갈등이 악화되는 상황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무역과 관련한 마찰이 진행 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관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진행 중인 일본과 한국 사이의 갈등이 있습니다. 사실 한국 대통령이 제가 관여할 수 있는지 물어왔습니다.]

언제 어떤 방식으로 요청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있고 양쪽이 원한다면 관여할 것"이라면서 "한일 두 나라가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만일 양쪽이 원한다면 관여할 것입니다.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거기에 있을 것입니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한·일 갈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적 언급은 더 이상의 사태 악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뜻을 내보인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한·일 양측이 둘 다 원하면 관여하겠다는 말로 미뤄볼 때, 당장 갈등 해결을 위한 역할에 나서기보다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분석됩니다.

다음 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것으로 전해져 한·일 갈등과 관련한 역할에 나설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