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행위 혐의 프로농구 전자랜드 정병국, 현역 은퇴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7.18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음란행위 혐의 프로농구 전자랜드 정병국, 현역 은퇴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전자랜드 선수 정병국이 선수 생활을 그만두기로 했습니다.

정병국의 소속팀 전자랜드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병국이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습니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 인천시 남동구 구월도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지난 17일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정병구기 올해에만 수차례 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하고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전자랜드는 "사태의 내용을 자세히 파악한 뒤 징계 수위를 논하려 했지만 선수의 은퇴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자랜드는 또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에 더욱 유의하겠다"고 사과했습니다.

제물포고와 중앙대 출신인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고 2016-2017시즌 식스맨상을 받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