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컵 대신 들고 다닌 유명 텀블러, 납 범벅이었다

SBS 뉴스

작성 2019.07.17 1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앵커>

환경을 생각하면서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 쓰는 분들이 많아졌지요. 그런데 시중에서 팔리는 일부 텀블러의 용기 바깥 부분에서 납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엄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회용 컵을 조금씩 대체하고 있는 텀블러, 친환경 개념 속에 수요가 늘면서 색상과 디자인도 다양해졌습니다.

[권재이/서울 양천구 : 환경 보호 차원에서 구매한 것도 있고 몸에 더 좋지 않을까, 일회용 제품보다….]

금속 재질 텀블러의 경우 선명한 색상을 위해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한 제품이 많습니다.

한국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판매되는 텀블러 제품 24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용기 외부 표면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습니다.

파스쿠찌, 할리스커피 등 유명 커피숍의 제품 일부와 다이소와 온라인 쇼핑몰 판매 제품들입니다.

외부 표면이라도 안전할 수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신국범/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 : 손으로 만지거나 음료를 마시는 과정에서 입술과의 접촉을 통해서 또는 벗겨진 테이프의 섭취를 통해서 인체에 흡수될 우려가 높습니다.]

납은 어린이의 지능발달 저해와 근육 약화 등을 유발하고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됩니다.

[납 검출 텀블러 사용자 : 환경을 위해서 텀블러를 쓰는 건데 환경을 위해 쓰고 있는 게 사실은 사람에게 유해하다는 생각이 들고….]

우리나라는 외국과 달리 식품과 접촉하는 면이 아닌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업체들은 해당 제품을 판매 중지하고 전량 회수에 들어갔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정민구·한승민)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