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패스트트랙 고발' 백혜련·윤소하 경찰 출석 "한국당, 억울하면 나와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16 1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발전으로 수사 대상이 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16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 109명 가운데 경찰에 출석한 것은 이들이 처음입니다. 

이날 오전 9시 55분쯤 영등포경찰서에 도착한 백 의원은 취재진에게 "실질적인 피해자인 내가 여기 선 것이 너무나 황당하다"며 "다만 우리나라 형사 사법체계를 존중하기에 이곳에 왔다. 국회의 특권 아래 숨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백 의원은 "한국당은 억울하다고 하는데 뭐가 억울한지 모르겠다"며 "설령 억울하다면 나와서 어떤 부분이 잘못이고 어떤 부분이 억울한지 밝혀야 한다. 나오지 못한다면 뭔가 꿀리는 것이 있는 것 아닌가 국민이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시각 출석한 윤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을 물리적으로 막아내고 국회에서 국민에게 남부끄러운 행위를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한 한국당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며 "그런데도 폭력을 당한 저희가 이곳에 먼저 선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패스트트랙 여야 고발전 수사대상 중 처음으로 경찰에 출석한 윤소하 · 백혜련 의원,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