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쇼핑몰서 대규모 충돌…경찰-시위대 '집단 난투극'

SBS 뉴스

작성 2019.07.15 10: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홍콩에서는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을 반대하는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시위대 규모는 다소 줄었지만, 어젯(14일)밤 경찰과 시위대간의 대규모 충돌이 발생했습니다.

유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의 한 대형 쇼핑몰, 경찰과 대치하던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물병과 우산 등 물건들을 닥치는 대로 집어던집니다.

경찰이 폭력을 행사하던 시위대 몇 명을 검거하려 하자, 이내 시위대와 경찰의 집단 난투극이 벌어집니다.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벌였던 시위대가 해산하던 과정에서 경찰과 대규모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주최 측 추산 11만 5천여 명의 시위대는 어제 오후 3시 반부터 송환법안 철폐를 요구하며 홍콩 시내를 행진했습니다.

행진은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저녁 무렵부터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시작됐습니다.

일부 시위대가 도로 표지판과 병을 경찰에 던지며 도로를 점거했고, 경찰은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대치했습니다.

저녁 8시쯤 폭동 진압 경찰이 시위대 해산에 나섰고, 시위대 대부분은 순순히 물러섰습니다.

시위대 일부가 해산하기 위해 지하철역과 연결된 쇼핑몰로 이동하자 경찰이 쇼핑몰로 진입해 충돌이 빚어진 겁니다.

매주 이어지는 시위는 폭력사태가 빈번히 발생하자 점차 참여 인원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지난달 16일에는 2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시위에 참여해 전 세계를 놀라게 했지만, 지난 2일 입법회 점거 폭력 사태 이후 지난주에는 23만 명, 어제는 11만 5천 명으로 시위 인원은 크게 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