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실무회의부터 '의도적 홀대'…악수조차 안 했다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2 20:13 수정 2019.07.12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2일) 도쿄에서는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처음으로 우리와 일본 정부 실무자들이 마주 앉았습니다. 이게 회의장 모습인데, 일부러 우리를 홀대하려는 듯이 두 나라 국기도 보이지 않고 나온 사람이 누군지 이름표도 없고 처음에 악수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전하겠습니다.

<기자>

오늘 오후 도쿄 한복판 경제산업성 별관.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과 회의를 갖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전찬수 무역 안보과장 등 우리 당국자들이 도착했습니다.

같은 시간, 10층의 작은 별실.

일본 측은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고 적어 출력한 종이를 화이트보드에 붙여 놓았습니다.

벽에는 간이 의자가 아무렇게나 쌓여 있고, 이동식 테이블 두 개를 회의 탁자라며 준비해 놓았습니다.

우리 당국자들이 회의실로 들어왔지만, 먼저 온 일본 경제산업성의 과장급 2명은 흔한 악수도, 명함 교환도 없이 내내 무표정하게 정면만 응시했습니다.

한일 당국자가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했지만,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 회의는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회의는 다섯 시간 넘게 이어지다 조금 전에 끝났습니다.

일본 측은 이것은 당국 간 협의가 아니며, 수출 규제 원인에 대해 한국에 설명하는 자리라고 애써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수출 규제의 배경 설명에 인색하지는 않다고 했던 일본 정부는, 정작 설명을 들으러 온 우리 정부 당국자들을 티 나게 홀대하며 텃세를 부렸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 하태경 "日 밀수출 또 확인…적반하장 韓 때리기 멈춰라"
▶ 美 "모든 것 다하겠다"…한·미·일 고위급 접촉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