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X한예리, 스티븐 연 손잡고 할리우드行…'미나리' 출연

SBS 뉴스

작성 2019.07.12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여정X한예리, 스티븐 연 손잡고 할리우드行…미나리 출연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가 미국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11일(현지 시각) "스티븐 연이 영화 '미나리' 제작과 주연을 맡았다. 이 영화에는 한국 여배우 윤여정과 한예리도 출연한다"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역할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재 미국으로 출국한 상태이며 오는 15일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여정은 지난 2015년 미국 드라마 '센스8'에 출연한 바 있지만 미국 영화 출연은 처음이다. 한예리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해외 활동을 시작한다.
이미지'미나리'는 지난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의 메가폰은 한국계 감독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잡는다. 제작은 '월드워Z', '문라이트' 등을 만든 '플랜B'가 맡았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으로 국내에도 얼굴을 알린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은 출연은 물론이고 제작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 영화에는 한국 배우 뿐만 아니라 미국 배우 스콧 헤이즈와 윌 패튼도 출연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