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마스크로 얼굴 가린 강지환…체포 후 첫 모습 포착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12 11:02 수정 2019.07.12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자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법원으로 향하며 체포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강 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경찰서 현관으로 나왔습니다. 그는 검은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곧바로 대기하던 경찰 승합차로 향했습니다. 심경과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강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립니다.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저녁 결정될 전망입니다.

강 씨는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형법상 준강간 등)를 받습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 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같은 날 오후 10시 50분쯤 강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체포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강지환,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준비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