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위증 논란' 윤석열, 변호사 수임 진실은?

SBS 뉴스

작성 2019.07.09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위증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후배검사인 윤대진 현 법무부 검찰국장의 형이 뇌물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을 당시 자신은 변호사를 소개해준 적이 없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런데 인사청문회 막판"내가 소개해줬지요."라고 인정하는 기자와의 전화통화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윤석열 후보자는 "수임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가 여당인 민주당 의원까지 나서 사과하는 게 좋겠다고 권유하자 오해를 하셨다면 제가 그 부분에서는 설명을 잘못드린 것 같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런데 인사청문회 도중 어떤 의원인가와 이야기를 나누는 목소리가 마이크에 잡혔습니다. 법조팀 후배기자가 찾아낸 발언을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공개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