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성폭력' 전명규 복귀…한체대 "우린 몰라" 발뺌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7.09 0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체육계 성폭력 문제로 교육부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았던 한체대 전명규 교수가 여전히 피해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업 배제와 피해 학생들과의 격리 조치를 통보받았는데도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던 것인지, 하성룡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체대 쇼트트랙 선수들 훈련장에 모자를 눌러 쓴 전명규 교수가 나타나더니 선수들에게 뭔가 지시를 내립니다.

특정 선수를 따로 불러 한참 얘기를 나눴는데 바로 폭력 피해 당사자였습니다.

SBS 취재 결과 전 교수는 지난달부터 교내에서 학생들을 가르쳐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초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불거지자 한체대는 지난 1월 긴급교수회의를 열어 전 교수의 수업 배제를 비롯해 피해 학생과 격리 조치를 의결했는데, 버젓이 학생들을 가르치고 피해 학생과도 접촉하고 있던 것입니다.

한체대 측은 교내 빙상장에서 반복적으로 이뤄진 전 교수의 피해 선수 접촉 사실을 전혀 몰랐다면서도 관리 감독 소홀 책임에 대해서는 발뺌했습니다.

[한체대 교학처 관계자 : (전 교수가 피해) 선수를 만났든 안 만났든 수업 외적으로 이루어지는 내용은 저희가 파악하기는 어려워요.]

[한체대 훈련처 관계자 : 저희는 훈련 지원이지, 훈련 감독 부서는 아니거든요. 특별히 저희가 (감독) 하는 건 없습니다.]

교육부는 지난해에도 복무 부적정 등의 사유로 전 교수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했지만, 한체대는 정부 포상을 근거로 징계를 경감한 바 있습니다.

체육계 성폭력·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최근 한체대 규탄 성명을 내고 이번에는 전 교수에 대한 중징계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