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베트남 아내 무참히 때린 남편의 변명 "언어 달라 감정 쌓였다"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08 14:57 수정 2019.07.08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베트남 이주여성인 아내를 무차별 폭행해 중상을 입힌 30대 남편이 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습니다. 
 
특수상해 및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긴급체포된 36살 김 모 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 호송차를 타고 광주지법 목포지원에 도착했습니다. 

양팔을 경찰관에게 붙들린 채 마스크와 모자를 눌러쓴 A 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내와)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생각하는 것도 달랐다"며 "그것 때문에 감정이 쌓였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4일 영암군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 A 씨를 3시간 동안 주먹과 발, 소주병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4주의 중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A 씨의 지인은 지난 5일 오전 8시 7분쯤 A씨가 한국말이 서툴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심하게 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보복 범죄 우려가 있다고 판단, 남편을 긴급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상취재 : KBC광주방송, 영상편집 : 이홍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