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인천상수도사업본부, 공기업 경영평가 최하 등급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7.07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붉은 수돗물 인천상수도사업본부, 공기업 경영평가 최하 등급
부실 대응으로 '붉은 수돗물' 사태를 불러온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지방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하 등급을 받았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지방공기업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한 전국 270개 지방 공기업의 2018년도 경영실적 평가 결과를 7일 공개했습니다.

이번 경영평가에서는 안전·윤리·친환경 경영 등 사회적 책임경영 분야 점수를 기존 35점에서 36점으로 올렸고, 재난·안전관리 지표 비중을 기존 2∼3점에서 최대 10점으로 대폭 확대했습니다.

특히 안전사고와 관련해서는 보다 엄격하게 평가해 점수를 깎거나 등급을 낮췄습니다.

그 결과 인천 상수도사업본부는 '가'에서 '마'까지 5개 평가등급 가운데 가장 낮은 '마'등급을 받았습니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공촌 정수장의 수돗물 공급 경로를 바꾸는 과정에서 매뉴얼을 무시하는 바람에 유량·유속이 급증, 수도관 안 침전물이 떨어져나오면서 발생했습니다.

이로 인해 지난 5월 30일부터 한 달여 간 인천 서구·영종·강화 지역에 붉은색 이물질이 섞인 수돗물이 공급돼 약 1만 가구가 피해를 봤습니다.

제주도개발공사도 원래는 '나'등급이지만 근로자 사망사고로 감점이 적용되면서 '다'등급으로 낮아졌습니다.

지난해 10월 제주개발공사가 운영하는 삼다수 공장에서 페트병 제작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기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습니다.

행안부는 "인천 상수도사업본부의 경우 인천시의 사전 대비와 초동대응 등 후속 조치 미흡으로 국민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한 점을 고려해 최하 등급으로 조정했다"며 "사업장 내에서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경우에도 정량·정성 지표를 감점해 평가등급을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