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뺏어서 못 키우게 해야"…개통령 '강형욱'이 본 35개월 여아 개 물림 사고

SBS 뉴스

작성 2019.07.04 16: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형욱이 본 개물림 사고 (사진=유튜브 '강형욱 보듬TV', 픽사베이)강형욱이 최근 일어난 개 물림 사고에 단호한 견해를 밝혀 화제입니다.

어제(3일) 강형욱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 보듬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폭스테리어 개 물림 사고를 언급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방금 뉴스에서 35개월 된 아이가 폭스테리어에게 물려서 크게 다친 것을 봤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 사람 저 사람 많이 물었다"며 "보호자가 없었다면 아이를 사냥했을 것이고 보통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분은 개를 뺏어서 못 키우게 해야 한다 그리고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안락사가 너무 심하지 않으냐 하실 수 있지만, 여러분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이 물림 사고를 당하게 된다면 잔인하다고 말하지 못할 것이다"라며 "강아지를 놓친 사람은 또 놓친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이날 강형욱은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예전에 아버지가 폭스테리어 옆에는 어떤 개도 놓지 말라고 했었다"며 "생긴 건 귀엽지만 공격성이 꺼지지 않는 불같다"고 설명했습니다.용인 개물림 사고(사진=SBS '8 뉴스' 방송화면 캡처)앞서 지난달 21일, 용인시 기흥구의 한 아파트에서 12kg짜리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자아이의 허벅지를 무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아이는 물린 부위에 흉터가 남을 정도로 크게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이 개는 올해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생의 성기를 무는 등 여러 차례 주민들은 공격했으나, 견주는 지난 1일에도 개에게 입마개를 착용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견주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너무 오랫동안 입마개를 차고 있으니 개가 불쌍해 지하 1층에 아무도 없고 한산해서 살짝 빼줬다"고 해명했습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유튜브 '강형욱 보듬TV', SBS '8뉴스'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