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밖이나 예상"…"정부 안일한 대처가 문제"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7.04 07:13 수정 2019.07.04 0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불합리하고 상식 밖이라며 거듭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라며 일본 조치가 예상 범위 안이라고 밝혔지만, 정치권에서는 정부 대응이 안일하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보도에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정부 대응이 안일했다는 질타를 쏟아냈습니다.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의원 : 답답한 것이 작년 10월 30일 대법원 판결 이후에 (일본이) 강도 높게 우리들에 대해 여러 가지 경고를 했습니다. (일본이) 강수를 쓸 수 있겠다는 건 짐작은 했습니까?]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사실상 일본이 이런 내용을 발표하기 직전까지 구체적인 내용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시나리오도 만들어놓지 못했다(는 겁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업계와 대응책을 마련하고 국제 공조도 모색 중이라며, 무대응이라는 비판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일본에 항의 중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상황을 보며 연구하겠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한 비판에는,

[박병석/더불어민주당 의원 : (장관이) '상황을 보며 연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 연구라는 말, 상당히 적절치 않은 말씀이에요.]

부적절했다며 사과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연구란 단어를 쓴 건 적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은 일본의 보복 조치가 예상 범위 안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OLED와 메모리 반도체 제작에 필요한 일본 수입 소재를 긴 리스트로 뽑았을 때 1, 2, 3번 품목이 이번 조치 사항이라며 예상했던 것들인 만큼 잘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구체적인 대응은 해당 부처가 하고 있다며, 당분간 청와대가 직접 나서지는 않겠다는 뜻을 거듭 확인했습니다.